홈 > 녹색가족 > 자유게시판
이름 테마실장 박형근 이메일
작성일 17.04.15 조회수 442
파일첨부
제목
봄의 향연
고산 바위틈에 피는 노란 꽃, 돌양지꽃   
           
             봄의 향연
                                                          박형근
 
     너비바위 틈새 빼꼼히 고개든 노오란 꽃잎들
     수줍은듯 파릇한 잎새뒤에 살짜기 몸을 숨긴다
 
     겨우내 빙설밑에서 얼마나 무거웠을까
     힘든 기색없이 봄바람에 취해 기지개를 켠다
 
     쉬임없이 굴러가는 윤회의 수레바퀴
     앙칼진 돌무리위에도 어김없이 푸른이끼는
     따스한 햇살에 의지해 살포시 기어오른다
 
     겨우내 차가운 눈보라 견뎌낸
     마른 갈대도 이제 소~소~소~
     늦가을 춤사위 위해 푸른새싹 키운다
 
     아~ 봄은 또다시 오는구나
     작은꿈 펼치며 뛰어놀던 내고향 홍천
     개울이 넓어 홍천이라 했다지
 
     물장구 치던 옛추억 그리워 담근 강물이
     이젠 나의 발하나 감추기도 힘들구나
이전글 삼엄과 삼실을 아시나요?
다음글 봄바람